Journal Search Engine
Search Advanced Search Adode Reader(link)
Download PDF Export Cita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1225-2042(Print)
ISSN : 2288-5706(Online)
Korean Journal of Teacher Education Vol.37 No.1 pp.69-99
DOI : https://doi.org/10.14333/KJTE.2020.37.1.04

Narrative Inquiry of Pre-service Science Teachers’ Identity: Focused on the Two Cultures of Science and the Humanities

Lee, Jun-Ki,Shin, Sein
Professor, Jeonbuk National University;Assistant Professor,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bstract

This study sought to understand the biology education major students in a narrative way, focusing on two cultures, science and the humanities. Seventeen students majoring in biology education participated in this study. Participants had time to describe and discuss their lived experiences related with their academic track choice (Science vs Humanities) and current identity as STEM students. Their descriptions were analyzed by two researchers. In their narrative, individual backgrounds for choosing the science track appeared to be diverse. In common, however, two cultures played a role as a very solid system in their experiences, and for this reason, rather than critically thinking about the two academic track systems, they thought about which was more suitable among the two cultures. After choosing the science track, they had been thinking and defining themselves as a science person without doubt, but after studying various fields that they experienced as a biology education major and critical consideration of the two cultures system made them reflect on their thoughts of their identity within the two cultures. As a result, the participants shared their lived stories together and re-constructed their current identities. Based on the results, we suggest the necessity of education for science teachers to help pre-service science teachers construct diverse identities with flexible perspectives of the two cultures.

초록

이 연구에서는 문과와 이과라는 두 문화를 중심으로 예비과학교사의 정체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 참여자는 한 교원양성기관의 생물교육 전공 학생들 17명이며, 이들은 과거 고등학교에서 이과를 선택하기까지의 개인적 경험과 지금의 자신의 이공계인으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서술하고 이에 대해 토론하였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서술된 이야기들은 내러티브 탐구 방법을 토대로 연구자 2인에 의해 분석되었다. 참여자들이 지금까지 살아온 이야기 속에서 이과를 선택하게 된 배경은 매우 다채롭게 나타났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참여자들의 경험 속에 문과와 이과의 두 문화의 체계는 매우 견고하게 다가왔으며, 이 때문에 문·이과 체제 자체에 대한 비판적 고민보다는 정해진 두 선택지 중 자신은 어디에 더 적합한 사람인지 고민하고 계열을 선택했음이 드러났다. 이과를 선택한 이후 큰 의심 없이 자신을 이과인으로 생각하고 정의해오던 그들이지만, 생물교육을 전공하면서 경험한 다양한 분야의 학문과 두 문화에 대한 비판적 고찰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생각을 반성해보게끔 했다. 이 연구를 통해 참여자들은 자신의 살아온 이야기들을 함께 공유하며 현재 자신의 정체성을 되돌아보았으며, 문·이과라는 두 문화와 관련된 정체성을 재구성 하는 모습을 나타내었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예비 과학교사들이 향후 보다 두 문화에 대한 보다 유연한 관점으로 다채로운 정체성을 형성해 나가도록 돕는 과학교사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제언하였다.

Figure

Table